f
ETRI, 대전시와 ‘마중물 플라자’ 업무협약 체결 창업·협업 인프라 조성 위한 창업 혁신의 첫 발 내디뎌 김양식 기자 2022-03-28 16:43:58

ETRI 김명준 원장(우측)과 대전광역시 허태정 시장(좌측)이 '마중물 플라자 조성 및 운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 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대전광역시와 첨단기술 창업과 과학문화 확산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는다.

ETRI는 28일, 대전광역시와‘마중물 플라자 조성 및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마중물 플라자’는 기업과 정부출연연구기관이 함께 모여 자유로운 기술창업과 협업을 위한 공동연구 공간이다. 연면적 8,782㎡, 지하1층, 지상4층 규모로 오는 2024년 완공 예정이다. 


대전광역시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본 사업은 대전시에 과학기술 분야 산‧학‧연‧관이 모두 모여 있음에도 불구, 물리적‧제도적으로 분리되어 있어 충분한 협업과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추진되었다.


마중물 플라자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대전광역시가 추진하는 ‘실험실 창업혁신 단지’로서 전국 최초로 구축되는 사례다.


마중물 플라자는 창업자와 연구자가 협력해 사업기획에서 성공적인 사업화까지 행하는‘링킹랩(Linking Lab)’을 중심으로 자유로운 기술창업의 전진기지로 구축, 운영된다.


하나의 물리적 공간에서 연구자와 청년 창업가, 기업, 지역사회를 하나로 연결, ETRI 연구자의 노하우와 기술상용화를 위한 융·복합 협업의‘마중물’역할을 한다는 셈이다.


고가의 ICT장비를 공동으로 활용, 사업화 성공가능성의 제고와 실증테스트베드 역할로 기능해 중소·중견기업에게는 쉽지 않았던 성능시험, 품질측정, 신뢰성 시험도 지원함으로써 각종 사업의 우선 적용 시험장을 마련, 실증한다는 계획이다.

 

ETRI 김명준 원장(우측)과 대전광역시 허태정 시장(좌측)이 '마중물 플라자 조성 및 운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사진. ETRI)


아울러, ETRI의 정보통신체험관을 상설로 만들어 시민을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과 전시·교육의 장으로서 과학도시 대전을‘과잼도시’(과학으로 재미를 주는 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양 기관은 업무협력 협정서 체결을 통해 ▲사업비 분담(국비 150억원/대전시비 150억원/ETRI 9억원(현물)) ▲조성사업 및 완공 후 운영을 위한 관리‧운영위원회 구성 ▲운영사업 등 적극적 협력 ▲운영방식 등 마중물 플라자 조성과 운영을 위한 구체적인 내용을 확정했다.


대전광역시 허태정 시장은“2023년 대덕특구 출범 50주년을 맞이하여 재도약의 디지털 대전환이 필요한 시기에 산‧학‧연‧민‧관이 협력해 성과 창출의 시너지를 발휘하는 거점 역할을 기대한다.”또“ETRI와 함께 대덕특구 재창조 선도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과학수도 대전으로의 입지 구축은 물론, 대한민국이 글로벌 기술패권국가로 우뚝 설 수 있도록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ETRI 김명준 원장도“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 조성‧운영 성공의 노하우를 살려 연구원과 기업의 동반성장 인큐베이터이자 과학기술 문화‧교육공간인 마중물 플라자를 성공적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ETRI 김명준 원장(중앙 우측)과 대전광역시 허태정 시장(중앙 좌측) 및 ETRI, 대전시 관계자들이 '마중물 플라자 조성 및 운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 ETRI)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