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
'국립대구과학관' 건립, 대구·경북경제통합과제로 추진 '국립대구과학관' 건립, 대구·경북경제통합과제로 추진 이주형 기자 2006-09-21 08:43:15
대구시는 과학기술부의 ’07년부터 국립종합과학관을 영·호남에 1개씩 건립키로 하는 「과학관 육성 기본계획(’03)」에 의거 2005년 7월 국립대구과학관 건립을 신청하였으며, 기획예산처는 2006. 3월 과학기술부의 대구 1순위, 부산 2순위 신청사항을 조정하여 부산을 제외하고, 대구를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으로 선정하였다. 기획예산처의 용역을 받은 KDI는 현지답사 등 조사를 진행하여 지난 7월 B/C 분석결과가 상당히 좋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KDI는 오는 10월중 지역민의 국립과학관 건립에 대한 설문조사를 거쳐 11월 이전으로 최종결과 발표를 두고 있다. 그러나, 상반기에 정부로부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서 제외된 부산이 100만 서명운동 등 적극적인 유치공세를 펴 지난 9월7일 과학기술부가 기획예산처에 추가로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해 놓은 상태이다. 대구시는 과학기술부의 영·호남 1개씩 국립과학관을 설립하겠다는 기본계획에 의거 이미 대구·광주가 예비타당성을 조사를 진행중에 있는 만큼, 최종결과를 한달여 남겨두고 있는 점 등을 정부에 설득하는 한편, 대구시와 경북도가 합심하여 국립대구과학관을 대구·경북경제통합추진 과제로 선정하고, 대구시 읍·면·동에 현수막을 게시함은 물론, 경북도에도 포항, 구미, 경주, 김천, 경산 등 20곳에 현수막을 게시하고 반상회에 적극 홍보키로 했다. 특히, 대구·경북 초등학생(418,000명)을 상대로 홍보 리후렛을 제작하여 일제히 배포하고, 국립대구과학관 건립의 당위성에 대한 설명과 홍보자료를 학부형에게 전달하는 등 다각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 건립 배경 ○ 정부는 과학문화의 확산을 위해 국립중앙과학관(대전), 국립과천과학관(건립중)과 함께 권역별 Hub 과학관 건립계획을 수립 ○ 대구가 영남권 R&D허브 도시로서의 기능과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국립과학관의 유치가 절실 - 테크노폴리스를 중심으로 과학기술 기반구축을 강력히 추진 □ 건립 규모 및 구성 ○ 사업규모 : 부지 50,000평, 건평 10,000평 ○ 총사업비 : 1,643억원 정도(국비 1,393억, 시비 250억) ○ 사업시설 : 전시시설, 교육연구시설, 수장고, 기타편익시설 등 □ 현재까지 추진 상황 ○ 대구시는 과학기술부에 「국립대구과학관」 건립을 신청(’05. 7. 19) ※ 부산시의 「국립부산과학관 건립」 신청(’05. 10) ○ 과학기술부는 대구를 1순위, 부산을 2순위로 기획예산처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06. 1) ○ 기획예산처는 과학기술부에 조사대상 입지를 1개 지역으로 조정해 줄 것을 요청하여, 대구를 최종 예타 대상 입지로 선정(’06. 3) ○ 기획예산처는 재정사업평가 자문회의결과 「국립대구과학관」을 예타 대상으로 확정하고 과학기술부에 통보(’06. 3. 16) ○ KDI 주관 예비타당성조사 착수(’06. 3. 23) ○ 「국립대구과학관」건립 예비타당성조사 중간보고회 개최(’06. 7.19) - B/C분석 결과 : 0.64(영남권), 0.26(대구·경북권) ○ 기획예산처는 당초 10월말경 예비타당성조사 최종결과를 발표할 예정 < 대구예비타당성조사 진행 후 부산시의 동향 > - 부산 국제신문 주관으로 “동남권 국립과학관 건립 서명운동 공동추진위”를 구성하고 과학관유치운동을 착수(’06. 5. 18) - 허남식 부산시장이 과학기술부를 방문하여 동남권 국립과학관 건립을 공식 건의(’06. 7. 6, 국제신문) - 부산상의 의원 70명은 노무현 대통령을 면담하고 동남권 국립과학관건립을 건의(’06. 7.10, 국제신문) - 부산의 요청에 의거 과학기술부는 기획예산처에 「부산국립 과학관」건립사업을 ’06년도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신청(’06. 9. 7) - 김선화 대통령 과학기술보좌관을 부산에 초청하여 동남권과학관 건립 100만명 서명증서를 전달(’06. 9. 9, 국제신문) ※ 부산시는 영도구에 해양박물관을 건립키로 하고 우리시와 함께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중임. □ 관련 부처 입장 과학기술부는 부산의 예비타당성 신청과 관계없이 기존에 진행중인 대구, 광주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는 계획대로 진행시키고, 부산은 별개의 프로세스로 추진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으며, 기획예산처는 이미 선행사업(대구, 광주 과학관)이 진행중 이므로 추가 예비타당성 대상사업에 난색을 표시하면서 10월 중순까지 각 부처 예타 대상사업을 수합·검토하고, 11월중 과학관 관련 예타 결과를 검토한 후 추가 예타 대상사업 선정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 대구시의 대책(결론) 광주시와 협조하여 이미 추진 중인 예타가 11월중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과학기술부 및 기획예산처 설득하는 한편, ’06.1월 과기부에서 기획예산처에 대구를 1순위, 부산을 2순위로 예타를 의뢰하였고, ’06. 3월 기획예산처가 1곳을 예타 대상으로 조정해 줄 것을 요구함에 따라 과학기술부는 부산을 제외하고, 우리시를 예타 대상으로 확정한 점과 부산이 해양박물관을 예타중에 있어 두가지 비슷한 정부사업을 줄 경우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집중 부각시킬 계획이다. 영남권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홍보를 위하여 국립대구과학관 건립사업을 대구·경북경제통합추진위원회 추진사업으로 선정하고 시·도 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추석 후 실시될 설문조사에 대비하여 홍보 리후렛(30만부)를 제작·배포하였으며, 시·도민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경북도지역 22개소 대구시내 읍·면·동별로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언론문의처 대구광역시 과학기술과 과장 최해남 053-803-3712 홈페이지 http://www.daegu.go.kr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