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차 전력포럼 개최 시대적 과제로 집중된 저탄소사회 전환 김용준 기자입력 2020-09-22 14:48:48

전력포럼과 (재)기후변화센터 정책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협찬하는 제23차 전력포럼이 ‘저탄소사회로의 전환 – 국가 온실가스 감축 비전과 목표, 이행방안’라는 주제로 지난 9월 18일(금)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시대적 과제로 일컫는 에너지 전환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저탄소시대를 맞아 사회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로 구성됐다.

 

(사진. 미래에너지정책연구원)

 

저탄소사회, 사회적 공감대 형성 필요

지난 9월 18일(금) 양제 엘타워에서 전력포럼과 (재)기후변화센터 정책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협찬하는 제23차 전력포럼이 개최됐다. 본 행사는 ‘저탄소사회로의 전환 – 국가 온실가스 감축 비전과 목표, 이행방안’이라는 주제로 진행됐으며 에너지 관련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해 참관객의 이해를 도왔다.


포럼을 주최한 미래에너지정책연구원(IKEP) 전봉걸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한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추진하면서 불확실성이 확대될 경우 경제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전문가를 모시고 23차 전력포럼을 개최해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저탄소사회로의 전환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라고 말했다.


발제를 맡은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이상엽 박사는 ‘전환과 혁신의 이론적 의미, 2030과 205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의 차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이상엽 박사는 “우리나라의 저탄소사회 발전전략 논의가 지나치게 탄소중립 여부에만 집중되는 것은 우려스러운 부분”이라며 “저탄소사회 전환 논의는 전환 과정에서 발생되는 가치간극을 좁히는 계기가 돼야 하고 사회적 공감대에 기반해 비전과 목표의 성격을 모두 포괄할 수 있는 포용적 접근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향후 저탄소사회 전환을 위한 구체적 이행방안과 국가전략을 연구하고 제공해야 하는 전문가들의 사회적 역할이 중요해진 가운데 이를 적극적으로 시민 사회에 알려 공감대를 형성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에너지전환에 필요한 예산 확보 절실

제23차 전력포럼의 2부에서는 전기연구원 이창호 박사가 좌장을 맡아 패널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에서는 에너지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중요성에 걸맞은 적절한 투자와 예산확보가 중요한 과제라는 점을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토론에 참여한 한국철강협회 남정임 실장은 “탄소중립 방안으로 언급되는 수소환원제철 100%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혁신기술개발과 함께 그린수소와 탄소중립 등의 인프라는 물론, 대규모 예산이 필요한 것은 분명한 상황”이라며 “특히, 철강산업에 필요한 그린수소는 40년 정부목표치의 83%에 해당하는 434만 톤이며 재생에너지 전력설비용량은 40년 국내 신재생 전력 설비목표치의 1.3~1.6배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태평양 박진표 변호사는 남정임 실장의 이야기를 이어받으며 “영국, 호주, 제주도 등 사례에 비춰 볼 때 재생에너지 확산을 통한 저탄소사회 전환은 현실적으로 전력계통에 대한 대대적 투자 없이는 달성하기 어렵다”라며 “실제 전원믹스와 퇴출설비 결정은 전력계통 보강 지역과 속도에 대한 시나리오별로 이뤄져야 하며 출력제한 대상과 보상방안도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저탄소사회로의 전환과 온실가스 감축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자 해결해야 할 가장 큰 과제로 꼽힌다. 이미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제6차 에너지이용 합리화 기본 계획 등 국가적 목표가 제시됐으며 이에 대한 많은 시나리오가 검토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전기연구원 이창호 박사는 “경제사회 시스템, 친환경 기술개발, 에너지 공급방식, 시민의식 변화 등 복합적인 요소들이 동시에 고려돼야 할 것이다. 다만, 온실가스 감축목표나 수단이 지나치게 이상적인 수준과 이론에 치우쳐 과거처럼 현실과 동떨어진 선언에 그쳐서는 안될 것이다. 전환부문에서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는 우리 에너지수급 여건을 직시하고 이행 가능성이 높은 기술적, 경제적 대안을 찾아내는 노력이 지속되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용준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